에벤엘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에벤엘 소개
    • 창립취지
    • 에벤엘 연혁
    • 사랑나눔
  • 에벤엘 칼럼
  • 에벤엘 사역
    • 중도시각장애인
      재활상담센터
    • 시각장애인부부
      자녀학습도우미사업
    • 에벤엘녹음도서관
    • 개안수술
    • 에벤엘 미션 홈
    • 자원봉사자학교
  • 도서목록
    • 시각장애인용
      대출용 녹음도서
    • 장애인자녀를 위한
      대출용 도서
    • 전자도서
  • 에벤엘 마당
    • 희망 바이러스
    • 가족앨범
    • 에벤엘 회지
    • 자료실
    • 학습도우미
      이야기마당
  • 에벤엘 알림방
    • 공지사항
    • 봉사자를
      찾습니다.
    • 봉사하고
      싶어요
  0 분   22 분

1. 희망 바이러스


 Logged members : 0
 Total 101 articles , The current page is 1/11  
 어느 스승과 제자
evenel Date : 2015/01/20  Hit : 4363  Recommend : 1285
*** 어느 스승과 제자 ***

톰슨이라는 한 초등학교
여교사가 있었다.


개학 날 담임을 맡은
5학년 반 아이들 앞에 선 그녀는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했다.

아이들을 둘러보고
모두를 똑같이 사랑한다고
말했던 것이다.

그러나 바로 첫 줄에
구부정하니 앉아 있는
작은 남자 아이 테디가
있는 이상 그것은
불가능했다.

톰슨 선생은 그 전부터
테디를 지켜보며
테디가 다른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옷도 단정치 못하며,
잘 씻지도 않는다는 걸
알게 되었다.

때로는 테디를 보면
기분이 불쾌할 때도 있었다.

끝내는
테디가 낸 시험지에
큰 X표시를 하고

위에 커다란 F자를
써넣는 것이 즐겁기까지 한
지경에 이르렀다.

톰슨 선생이 있던 학교에서는,
담임선생님이 아이들의 지난
생활기록부를 다 보도록
되어 있었다.

그러나 그녀는 테디 것을
마지막으로 미뤄두었다.

그러다
테디의 생활기록부를 보고는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테디의 1학년 담임선생님은
이렇게 썼다.

“잘 웃고 밝은 아이임.
일을 깔끔하게 잘 마무리하고
예절이 바름. 함께 있으면
즐거운 아이임.”

2학년 담임선생님은
이렇게 썼다.

“반 친구들이
좋아하는 훌륭한 학생임.
어머니가 불치병을 앓고 있음.
가정생활이 어려울 것으로 보임.”

3학년 담임선생님은
이렇게 썼다.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마음 고생을 많이 함.

최선을 다하지만
아버지가 별로 관심이 없음.
어떤 조치가 없으면 곧
가정생활이 학교 생활에까지
영향을 미칠 것임.”

테디의 4학년 담임선생님은
이렇게 썼다.

“내성적이고
학교에 관심이 없음.
친구가 많지 않고 수업시간에
잠을 자기도 함.”

여기까지 읽은 선생은
비로소 문제를 깨달았고
한없이 부끄러워졌다.

어느 날, 반 아이들이
화려한 종이와 예쁜 리본으로
포장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가져왔는데,

테디의 선물만
식료품 봉투의 두꺼운
갈색 종이로 어설프게
포장되어 있는 것을 보고는
더욱 부끄러워졌다.

선생은 애써
다른 선물을 제쳐두고
테디의 선물부터
포장을 뜯었다.

알이 몇 개 빠진
가짜 다이아몬드 팔찌와
사분의 일만 차 있는
향수병이 나오자,
아이들 몇이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나
그녀가 팔찌를 차면서
정말 예쁘다며 감탄하고,

향수를
손목에 조금 뿌리자
아이들의 웃음이 잦아들었다.

테디 스토다드는
그날 방과 후에 남아서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
선생님에게서 오늘
꼭 우리 엄마에게서 나던
향기가 났어요.”

그녀는
아이들이 돌아간 후
한참을 울었다.

바로 그날
그녀는 읽기, 쓰기, 국어,
산수 가르치기를
그만두었다.

그리고
아이들을 진정으로
가르치기 시작했다.
톰슨 선생은 테디를
특별히 대했다.

테디에게
공부를 가르쳐줄 때면
테디의 눈빛이 살아나는 듯했다.

그녀가 격려하면 할수록
더 빨리 반응했다.

그 해 말이 되자
테디는 반에서 가장 공부를
잘하는 아이가 되었고

모두를
똑같이 사랑하겠다는
거짓말에도 불구하고
가장 귀여워하는 학생이
되었다.

1년 후에
그녀는 교무실 문 아래에서
테디가 쓴 쪽지를 발견 했다.

거기에는
그녀가 테디의
"평생 최고의 교사"였다고
쓰여 있었다.

6년이 흘러
그녀는 테디에게서
또 쪽지를 받았다.

고교를 반 2등으로
졸업했다고 쓰여 있었고,
아직도 평생 최고의 선생님인 것은
변함이 없다고 쓰여 있었다.

4년이 더 흘러
또 한 통의 편지가 왔다.

이번에는
대학졸업 후 공부를
더 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쓰여 있었다.

이번에도 그녀가
평생 최고의 선생님이었고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선생님이라 쓰여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이름이 조금 더 길었다.

편지에는
‘Dr. 테디 스토다드 박사’라고
사인되어 있었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그해 봄에
또 한 통의 편지가 왔다.

테디는 여자를 만나
결혼하게 되었다고 한다.
아버지는 몇 년 전에
돌아가셨으며,

톰슨 선생님에게
신랑의 어머니가 앉는 자리에
앉아줄 수 있는지를 물었다.

그녀는 기꺼이
좋다고 화답했다.
그런 다음 어찌 되었을까?

그녀는
가짜 다이아몬드가
몇 개 빠진 그 팔찌를 차고,

어머니와 함께 보낸
마지막 크리스마스에
어머니가 뿌렸었다는
그 향수를 뿌렸다.

이들이
서로 포옹하고 난 뒤
이제 어엿한 의사가 된
테디 스토다드는
톰슨 선생에게 귓속말로
속삭였다.

“선생님,
절 믿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중요한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 있게 해주셔서,

그리고 제가 훌륭한 일을
해낼 수 있다는 걸 알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톰슨 선생은
또 눈물을 흘리며 속삭였다.

“테디 너는
완전히 잘못 알고 있구나.

내가
훌륭한 일을 해낼 수
있다는 걸 알려준 사람이
바로 너란다.

널 만나기전 까지는
가르치는 법을 전혀
몰랐거든.”

**************

꼭 아이들에게
해당되는 말만은
아닐 것입니다.

누군가를
믿어주고 칭찬해준다면
어른일지라도 분명 큰 일을
해내리라 믿습니다.

내 입술이라고
상대방을 내 잣대로 판단해

배우자를,
자녀들을,
또는 주변의 사람들을
함부로 비난하지
않았는지?

톰슨 선생님을 보면서
자신을 다시
점검해 봅니다.

"격려는
귀로 먹는 마음의 보약이다."

"따뜻한 말 한 마디가
인생을 바꾼다.".
제가 아는 누구와도
이런 관계형성이 되도록
노력하렵니다!

LIST   RECOMMEND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
101  안나카레리나-톨스토이  evenel  2017/08/03 606 2270
100  4월의 시 - 이 해인  evenel  2017/04/28 742 2283
99  정의로운 사회  evenel  2017/01/02 741 2733
98  클레이튼 커쇼  박태하  2015/02/24 1245 4656
 어느 스승과 제자  evenel  2015/01/20 1285 4363
96  마지막 선행  윤미경  2015/01/05 1158 4018
95  허드슨 강의 기적  허연옥  2014/11/20 1264 4321
94  단풍 드는 날  박두하  2014/11/18 1226 3972
93  하버드대학 도서관에 붙어있는 명문 30 훈  전예은  2014/11/04 1485 3905
92  충분함-존 보 글  박태하  2014/10/28 1790 4046
LIST WRITE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weki